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06 15:24:21
기사수정


암 발생률을 낮추는 일상 속 생활습관 변하는?



현대병으로 불리는 암은 증상에 따라 치병적일수도, 완치 가능할 수도 있지만 여전히 가장 위험한 병 중 하나임은 분명하다.

그래서 암 발생을 낮추는 음식이라던지, 암에 위험한 음식은 멀리하는 등 생활 속 노력 등이 이 병이 얼마나 무서운지를 알려준다. 



 

그런데 운동 등 생활습관의 변화만으로도 암 위험을 최대 45%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가 된 바 있다.

 

연구결과를 내놓은 곳은 미국 애리조나 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인 미국암학회(American Cancer Society)와 미국암연구소(American Institute for Cancer Research)로 두 기관은 암 예방지침의효율성을 평가한 12편의 연구논문을 종합분석한 결과를 내놓았다.

 

이 지침에 따르면 적정 체중 유지, 규칙적 운동, 정제된 곡물 대신 통곡 선택, 가공육-적색육 절제, 과음 자제, 매일 다양한 색깔의 과일과 채소 5회 섭취 등을 권장하고 있다.

 

이 지침을 얼마나 지키느냐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암 예방 효과는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방암, 자궁내막암, 대장암 예방 효과가 두드러졌다고 연구를 주도한 린제이 콜러 연구원은 밝혔다.

 

연구를 주도한 린제이 콜러 연구원은 “예방 효과는 거의 모든 암에서 10~45%,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 감소 효과는 14~61%로 나타났다”며 “남녀 모두 가장 두드러진 예방 효과가 나타난 암은 유방암이 19~60%, 자궁내막암이 23~60%, 대장암이 27~52%였다”고 밝혔다.

 

특히 유방암 위험은 권장사항을 하나 추가할 때마다 11%씩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를테면 건전한 식습관 하나만으로 유방암 위험은 11% 낮아지고 여기에 운동이 추가되면 22%까지 내려간다. 

 

난소암이나 전립선암은 이러한 지침이 효과가 없었으며 폐암의 경우는 남성에게만 효과가 있었다.

 

반면 식사가 빈약하고 술을 많이 마시고 체중이 지나치게 많고 운동을 하지 않는 경우는 암 위험이 20%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미국암학회 영양 역학 실장 매조리 매컬러프 박사는 암 예방지침은 가능한 한 엄격하게 지킬 때 효과가 가장 크며 지키는 부분이 많을수록 암 위험은 더욱 낮아진다고 강조했다.



이종근 기자 (탈모인뉴스 www.talmoin.net)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almoin.net/news/view.php?idx=19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뉴스종합더보기
탐방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