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잔디’에서 탈모 예방·치료 성분이 나왔다?!! - 잔디에서 탈모·당뇨 등의 예방·치료 성분을 추출해 특허 - 시판 중인 탈모치료제 미녹시딜과 유사한 효능 - 추출물 자체만으로 97.3%의 자외선 차단 효과를 기록
  • 기사등록 2022-01-20 08:41:11
기사수정


‘잔디’에서 탈모 예방·치료 성분이 나왔다고?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잔디에서 탈모·당뇨 등의 예방·치료 성분을 추출해 특허를 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특허를 통해 이르면 올해 하반기 이후 관련 상품도 판매될 예정이어서 탈모인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지난 16일 ㈜바이오메이신에 메이신을 활용한 관련 특허 7건을 출자해 연구원 제8호 연구소기업을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연구원과 바이오메이신은 지난 13일 ‘연구소기업 설립 및 운영 약정서’를 체결한 바 있다.

 

메이신은 옥수수 수염에서 발견된 항산화 기능성 성분이다.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2012년 세계 최초로 난지형 잔디의 일종인 ‘센티페드그라스’에서 메이신을 분리·정제하는 데 성공했다. 당시 노화 방지 기능성 등을 확인해 국내 및 미국화장품협회(PCPC)에 화장품 원료로 등록했다.

 

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 정병엽 박사가 개발한 이 기술들은 ‘방사선 조사를 통한 메이신 함량 증강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방사선 중 감마선을 조사해 메이신의 생합성을 증대시킴으로써 함량을 높이는 원리다. 연구진은 천연 메이신 대비 함량을 약 2.7배 증가시킨 메이신 추출물을 만들었다.

 

연구진은 실험용 쥐에 메이신이 포함된 센티페드그라스 추출물을 이용해 발모 실험을 진행했다. 그리고 그 결과 시판 중인 탈모치료제 미녹시딜과 유사한 효능을 보였다. 

 

추출물 사용 중단 시에도 발모 효과가 유지되는 장점을 보여 모발 성장 촉진제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메이신 추출물이 △탈모 예방·치료 △피부질환 개선 △자외선 차단 △당뇨 예방·치료 등의 효과가 있음을 새로 확인했다. 이후 국내는 물론 중국, 미국, 유럽 등 해외에도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특히 현대인들의 피부 고민인 여드름, 아토피 등에 탁월한 진정 작용을 보였다. 또한, 추출물 자체만으로 97.3%의 자외선 차단 효과를 기록했다.

 

현재 바이오메이신은 전북 정읍의 첨단과학산업단지에 4446㎡(1345평)의 공장 부지를 확보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화장품 생산시설을 갖추고, 추후에 메이신에 한방 원료를 접목해 건강기능식품, 천연물신약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은 “사람과 지구 모두에 안전한 성분을 연구하고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는 데 연구원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영훈 기자 탈모인뉴스(www.talmoin.net)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almoin.net/news/view.php?idx=308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뉴스종합더보기
탐방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헤어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