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1-19 11:14:26
기사수정

사진=KLPGA

지난해 KLPGA 골프팬이 가장 관심을 가진 키워드는 무엇일까?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KLPGA 데이터센터’의 인기 검색어를 통해 분석한 결과를 전했다.

 

KLPGA는 지난 2018년 KLPGA의 역사와 모든 기록을 집대성한 ‘데이터센터’를 개발해 골프팬에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데이터센터를 통해 누구나 각종 대회 및 역대 기록, 선수 데이터 등 다양한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먼저, 데이터센터를 찾은 골프팬이 검색창을 통해 찾아본 키워드는 선수 이름이 대부분이었다. 그중 1년 동안 가장 많이 검색된 선수는 KLPGA 대표 스타플레이어인 장하나(30)였다. 

 

장하나는 지난 시즌 KLPGA 투어 최초로 ‘생애 총상금 50억 원’을 돌파했고, 매 대회 최다 상금 기록을 경신하며 기록을 갱신 중이다. 

 

지난 6월에는 ‘롯데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국내외 투어 10년 연속 우승 기록까지 세우며 골프팬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번 결과에 대해 장하나는 “전혀 생각지 못했는데 골프팬분들이 이렇게 큰 관심을 가져주셨다니 정말 기분이 좋다. 아무래도 지난 시즌에 상금과 우승으로 여러 기록을 세웠고, 계속 꾸준한 성적을 냈기 때문에 가능한 결과인 것 같다.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신 골프팬분들께 감사하다”며 “올해는 우승은 물론, 작년처럼 늘 꾸준한 성적을 내는 선수가 되겠다. 이번 시즌 활약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두 번째로 많이 검색한 선수로는 지난 시즌 6승을 일궈내며 자타공인 대세로 떠오른 박민지(24)였다. 박민지는 시즌 최단기간 6승뿐만 아니라 KLPGA 투어 시즌 최고 상금 등 다양한 기록을 경신하며 골프팬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3위에는 39년 만에 ‘KLPGA 챔피언십’의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박현경(22)이, 4위에는 골프 예능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필드 여신’ 유현주(28)가 자리했다. 

 

5위에는 LPGA 투어와 더불어 국내에서도 멋진 모습을 보여준 김효주(27)가, 6위에는 ‘명품 스윙’의 대명사인 임희정(22)이 이름을 올렸다. 

 

7위와 8위에는 골프 전설 박세리(45)와 박인비(34)가 나란히 올라왔다. 9위는 올해 LPGA 투어에서 활약을 예고한 최혜진(23)이다. 최혜진은 2020년 가장 많이 검색된 선수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선수뿐 아니라 KLPGA 투어와 관련된 키워드도 많이 검색됐다. ‘우승’이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정규 투어 시드전’을 많이 찾아봤다. 

 

홀인원과 코스레코드, 연속 우승, 생애 첫 우승 등도 인기 검색어에 올라, 기록에 대한 골프팬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이밖에 리더보드와 라운드, 메이저, 국가대표 등의 검색어도 상위권에 자리 잡았다.












이종근 기자 (탈모인뉴스 www.talmoin.net)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almoin.net/news/view.php?idx=308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뉴스종합더보기
탐방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헤어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