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건조한 환절기의 건강한 모발과 두피 관리법 - 환절기 건조함이 머리카락까지 나이 들게 만든다 - 두피도 얼굴 피부처럼 실내외 온도차이와 건조함으로 인해 두피 속 유 수분… - 헤어 안티에이징을 위해 외출 전 빼놓지 말아야 할 준비는 자외선 차단
  • 기사등록 2022-05-09 08:24:09
  • 수정 2022-05-09 12:08:11
기사수정


건조한 환절기의 건강한 모발과 두피 관리법



건조한 환절기 날씨에는 푸석푸석하고 부스스한 머릿결로 고민하는 이들이 늘어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환절기 메마르고 주름진 피부를 관리하기 위해 많은 신경을 쓰는 반면, 환절기 건조함이 머리카락까지 나이 들게 만든다는 사실은 간과하기 쉽다. 자외선, 정전기 등에 온갖 수난을 겪고 있는 머릿결 관리에 소홀하다 보면 힘 없고 약한 머릿결로 노화되기 십상이다. 



 

이런 다양한 유해 요소가 밀려오는 요즘 얼굴을 위한 안티에이징 케어도 필수지만 고스란히 노출되는 두피와 모발 케어도 소홀히 해서는 안될 일이다. 기미, 주근깨와 같은 색소침착과 피부 노화를 가져다주는 이런 요소들은 두피에도 고스란히 전해져 트러블과 탈모를 일으킬 수 있으니 더욱 세심한 케어가 필요하다. 

 

두피용 샴푸를 사용

 

환절기 철 실내에서는 많은 이들이 피부 속 건조함을 느끼는 동시에 평소보다 더 빨리 번들거리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건조한 공기로 인해 피부 유 수분 밸런스가 깨지면서 피부 속 피지가 과다하게 분비되는 경우다. 두피도 얼굴 피부처럼 실내외 온도차이와 건조함으로 인해 두피 속 유 수분 밸런스가 흐트러지면서 피지선과 땀샘의 분비량이 늘어나 노폐물이 쌓이기 쉬우며 각질이 발생하는 일도 빈번하다. 

 

따라서, 수분이나 영양을 보다 효과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각종 유해물질로부터 두피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이때, 모발을 위한 샴푸보다는 두피 세정에 효과가 있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머리를 감을 때는 두피의 모공 깊숙이 침투한 오염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충분한 시간 동안 두피를 마사지하듯 샴푸해 주는 것이 좋으며, 두피 세정 샴푸의 경우는 2~3분간 방치한 후 헹구어 내는 것이 효과적이다. 하지만, 뜨거운 물로 오랜 시간 샴푸를 한다면 두피를 심하게 자극하여 오히려 탈모를 유발할 수 있으니 체온과 비슷한 적당 온도를 지키도록 한다. 

 

푸석하고 부스스한 머릿결을 위해 영양 공급

 

환절기 약하고 얇아진 머릿결은 푸석하고 부스스 해지기 쉽다. 찰랑이고 건강한 머릿결을 위해서는 꼼꼼한 세정 후에 충분한 영양을 공급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헤어 마스크를 주 1~2회 정도 사용하여 지친 헤어에 수분 및 영양을 부여하고, 데일리 케어로 스타일링 전후 헤어 에센스를 사용하여 머릿결에 건강한 윤기를 제공하는 것이 좋다. 

 

이때는 자신의 모발 상태와 취향에 맞게 제품을 선택해야 하며, 본인의 헤어 타입보다 너무 리치한 느낌이 들 경우 오히려 끈적임이 오래 남아 먼지가 잘 달라붙을 수 있으니 주의하도록 한다. 헤어 안티에이징을 위해 외출 전 빼놓지 말아야 할 준비는 자외선 차단이다. 자외선은 모발의 색소에도 영양을 미칠뿐더러 모발과 두피에도 강한 자극을 주어 탄력과 영양을 잃게 만든다. 

 

#건강한 식습관으로 뿌리까지 개선

 

마지막으로 건강하고 젊은 머릿결을 위해선 촉촉한 피부를 위해 물을 자주 섭취해야 하듯 튼튼한 모근을 위한 식습관도 중요하다. 요오드와 미네랄이 많이 함유된 해초류나 녹차, 채소 등이 두피의 신진대사를 도와주며, 잘 알려진 콩, 검은깨, 두부, 우유 등은 탈모 방지에 효과적이니 알아 두도록 하자. 이처럼 집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홈 케어로 모발의 건강을 미리 관리하는 것이 젊음과 아름다움을 쉽고 편리하게 지킬 수 있는 현명한 길이다.


최영훈 기자 탈모인뉴스(www.talmoin.net)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almoin.net/news/view.php?idx=32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뉴스종합더보기
탐방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헤어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