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1-24 11:42:29
기사수정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파이널(이하 더 파이널, 총상금 1억 원)’이 26일 개막한다.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최종전인 ‘더 파이널’은 26일 강원 원주 소재 성문안CC(7,243야드)에서 개최된다. ‘더 파이널’에서 1위를 기록한 팀이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최종 우승팀으로 선정된다.

 

이번 대회는 1라운드 18홀 변형 스테이블 포드 방식으로 펼쳐진다. 변형 스테이블 포드 방식은 각 홀마다 스코어에 주어지는 포인트가 다르다. 알바트로스를 기록하면 8점을 얻고 이글은 5점, 버디는 2점을 받게 된다. 파를 적어내면 0점으로 점수가 없고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모두 -3점으로 처리된다.

 

기존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포인트 차가 크지 않지만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스코어에 따라 포인트 차가 크기 때문에 각 구단들의 공격적인 플레이가 가능하다. 구단들은 아무리 파를 해도 점수를 얻을 수 없으므로 우승을 위해서라면 버디 이상을 노려 최대한 많은 포인트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

 

‘더 파이널’에는 구단 별 추천을 통해 소속 선수 최소 1인부터 최대 4인까지 출전해 금강주택, 대보건설, 도휘에드가, 무궁화신탁, 볼빅, 우리금융그룹, 우성종합건설, 웹케시그룹, 지벤트, 하나금융그룹, 휴셈, BRIC, CJ, DB손해보험, NH농협은행, COWELL(코웰)까지 총 16개 구단이 참가한다.

 

이번 대회 개막 전 각 구단들은 ‘위믹스 구단 랭킹’ 별로 보너스 점수를 지급받는다. 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위믹스 구단 랭킹’ 1위는 19점, 2위는 15점, 3위는 13점, 4위는 11점, 5위는 9점, 6~8위는 7점, 9~11위는 5점, 12~14위는 3점, 15~19위는 2점을 부여받은 뒤 대회에 나선다.

 

어느 구단이 ‘더 파이널’에서 우승을 하며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의 초대 챔피언으로 등극할지가 본 대회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시즌 종료 후 ‘위믹스 구단 랭킹’ 1위로 마친 하나금융그룹이 가장 유리한 위치에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총 3만 2755.3포인트 ‘위믹스 구단 랭킹’ 1위에 올라 19점을 부여받았다. 함정우(28), 박배종(36)이 하나금융그룹 소속으로 본 대회에 참가해 하나금융그룹의 우승을 노린다.

 

CJ와 웹케시그룹도 우승 경쟁에 뛰어든다. ‘위믹스 구단 랭킹’ 2위 CJ와 3위 웹케시그룹은 각각 15점과 13점을 받고 대회에 참가한다. 하나금융그룹과의 점수 차가 크지 않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우승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CJ는 배용준(22), 이재경(23), 정찬민(23), 최승빈(21)이 참가하고 웹케시그룹은 김태훈(39), 이원준(37), 전성현(29), 현정협(39)이 참가한다.

 

‘더 파이널’은 각 구단 소속 선수들의 색다른 매력도 전달할 예정이다. 본 대회에 참가하는 구단은 매 홀마다 담당 선수를 지정해 1번홀부터 18번홀까지 자유롭게 플레이한다. 또한 지정된 홀에서 플레이하지 않는 선수는 플레이하는 같은 구단 소속 선수의 캐디 역할까지 맡는다.

 

이는 개인 스포츠인 골프를 ‘팀 스포츠’로 즐기며 선수들 간 함께 호흡하고 경기하는 색다른 모습을 골프 팬들에게 전달하고자 기획됐다.

 

한편, 포털 사이트 네이버 N골프를 통해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더 파이널 2022’에서 가장 활약이 기대되는 구단을 뽑는 팬 투표를 진행한다.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한 뒤 네이버 N골프 내 ‘위믹스 프로골프 구단 리그’ 투표 배너를 누르면 ‘네이버 이슈톡’을 통해 투표가 가능하다. 네이버 아이디 1개 당 당일 1회까지 투표가 가능하다.

 

 








이종근 기자 (탈모인뉴스 www.talmoin.net)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almoin.net/news/view.php?idx=348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뉴스종합더보기
탈모 & People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탐방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헤어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