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27 08:25:01
기사수정


탈모증, 자신이 생활 패턴부터 천천히 살펴보세요!

 

 

많은 사람들이 유전자를 물려 받아야 탈모가 유발된다고 알고 있다. 하지만, 탈모 환자들 중에서는, 친가와 외가 모두 탈모자가 없는데 탈모가 된 경우도 상당히 많다. 도대체 왜 그럴까? 서구적인 식생활과 사회전반적으로 높아진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20~30대의 젊은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탈모는 인스턴트 음식 섭취와 육식 위주의 식생활, 과식 그리고, 스트레스로 인한 몸의 건강 악화로 인해 머리카락의 힘이 없어지고 결국에는 빠지게 되는 것이다. 탈모가 되지 않는다는 여성들도 탈모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을 보면 현대 사회에서는 후천적인 원인이 더 크게 작용한다고 볼 수 있다.

 

예로부터 머리카락은 몸 내부의 건강 상태를 나타내는 척도로 사용되었다. 머리카락이 가늘어지고 힘이 없어진 느낌이 들면, '내 몸에 무언가 이상한 조짐이 있구나' 라고 생각하면 된다. 물론 몸 내부에 병증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만, 어떤 병증이 나타날 전조현상으로 보면 맞다.

 

보통 탈모가 급격하게 진행되는 사람들은 항상 피로감을 느낀다. 아침에 일어나도 피로가 풀리지 않고, 주말에 하루 종일 쉬어도 쉰 것 같지 않다. 이런 상태가 계속 진행이 된다면 자신의 생활을 반드시 되돌아보아야 한다.

 

# 하루 세끼를 규칙적으로 먹는가?

# 하루에 1시간 이상 운동을 하는가?

# 채식 위주의 식단인가?

# 1시 이전에 취침하고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가?

# 스트레스를 풀 자신만의 방법이 있는가?

 

이런 후천적인 원인의 탈모는 자신이 만든 것이다. 이런 탈모는 오랫동안 축적된 자신의 불규칙하고, 비상식적인 생활 태도의 결과다. 치료의 키포인트는 자신의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이다. 동시에 몸 내부를 건강하게 되돌리면서, 약해진 모발과 모근을 회복시켜야 한다. 지금까지의 생활습관을 바꾸지 않고, 몸 내부의 건강을 회복하기는 정말 어렵다. 또한, 모발 강화와 모근 회복에만 신경쓴다면 얼마가지 않아 다시 모발이 빠지게 된다.

 

정리하면 첫째. 자신의 생활습관을 순리에 맞게 바꾸고, 둘째. 몸 내부를 건강하게 만들면서 셋째.  모발과 모근을 회복시키는 것이라고 할수 있다. 이러한 올바른 생활 습관과 함께 탈모 증상에 따른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조기치료도 매우 중요하다.

 

간혹 사람들이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는 것을 두려워해 샴푸를 꺼리는 경우가 있다. 머리를 감는 동안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지만 이는 어차피 빠질 머리카락이 빠진 것이다. 머리카락은 하루에 60~ 70개 빠지는 게 정상이다. 머리를 자주 감지 않으면 오히려 두피가 더러워지고 기름기가 많이 생겨서 탈모를 촉진할 수 있다.

 

 

정상원 기자 (탈모인뉴스 www.talmoin.net)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almoin.net/news/view.php?idx=19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뉴스종합더보기
탐방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